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
15 37.567684 126.970908 1 1 4000 1 http://dutchculturekorea.com 300

문자와 문화 공유의 장, ‘세계문자심포지아’와 Mo Sirra

‘문자’를 통해서 ‘문화’를 공유하는 예술 축제, ‘세계문자심포지아’가 10월 4일 개막했습니다. 올해로 4회 째를 맞이하는 이번 세계문자심포지아의 제목이자 주제는 ‘황금사슬’입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네덜란드 작가 모 시라(Mo Sirra)도 함께 참여하는데요. 세계문자심포지아에 대한 소개와 함께 네덜란드 참여 작가를 소개합니다.

 

세계문자심포지아

  • 행사기간 2018.10.04(목) – 2018.10.07(일)
  • 행사장소 수성동계곡, 영추문, 옥인동34-1, 상촌재, 공간 291 (세종마을 일대)
  • 개막식 2018년 10월 4일 (목) 17:00 수성동 계곡
  • 개막 사전행사 2018년 10월 4일 (목) 16:30 수성동 계곡
  • 폐막행사 2018년 10월 7일 (일) 11:00 영추문
  • 더 자세한 행사 소식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세요.

문자는 인간의 언어를 적는데 사용하는 시각적인 기호체계라는 사전적 의미를 넘어 기록을 통해 역사를 남기고 문화를 창달하며 세대 간 소통의 역할로 문명의 진화를 선도하는 “체계”입니다.

2014년 첫해를 시작으로 세계문자심포지아는 해마다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고 확고한 주제의식과 함께 문자가 주는 의미를 대중과 공유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지속해 왔습니다. 특히 이번 심포지아는 세종대왕이 태어난 마을인 ‘세종마을’ 일대에서 개최되며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올해 주제인 ‘황금사슬’은 종교사회학에서 유래한 단어라고 하는데요. 강자와 약자, 부자와 가난한 자, 대중과 전문가를 넘어선 해방적 결속을 의미합니다. 이번 심포지아에서는 ‘황금사슬’을 바로 이 순간의 시대정신으로 보았습니다. 이 주제를 바탕으로 세계문자심포지아에서는 시민과 예술가, 학자들이 만나 연대와 삶의 결속에 관해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를 나누려 합니다.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 예술감독 양지윤 큐레이터가 소개하는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은 다음과 같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이 갈수록 팍팍해져만 갑니다. 우리 앞에는 급격한 자본화가 만들어낸 심각하고 어려운 문제들이 산적해 있습니다. 그 문제들은 특히 다수의 평범하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집중됩니다. 최근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의 공간인 종로구 옥인동 일대에서도 사건이 있었습니다. 지대 자본주의의 범람 속에서 평범한 사람들은 피해자가 되거나 방관자가 될 것을 강요 받습니다.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유령이 우리 주변을 떠돌고 있습니다.

‘황금사슬’은 종교사회학에서 유래한 말이지만 그런 현실을 꿰뚫습니다. 쇠사슬이 속박과 억눌림을 의미한다면, 황금사슬은 강자와 약자, 부자와 가난한 자, 대중과 전문가를 넘어선 해방적 결속을 의미합니다. 황금사슬을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의 제목으로 삼은 데에는, 이번 축제의 공간인 종로구 통인동, 옥인동 일대가 역사적 자취와 자본주의적 일상이 공존한다는 사실과 관련이 있습니다. 세종이 태어난 곳이며 중인들의 문학인 위항문학의 발신지였던 이곳은 현재 그 역사적 유산들이 상업적 자산이 되어 관광객으로 붐비는 시장이 되었습니다.

한글은 ‘널리 백성을 이롭게 한다’라는 15세기 왕조 정치를 뒷받침하는 창제 의의를 갖습니다. 이후 1945년 해방과 함께 한글은 새롭게 시작하는 근대국가의 국어로 완성이 됩니다. 조선에서 한자는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소수 귀족에 의해서만 성립되었다면, 한글은 민주사회 주권 시민들에 의해서 성립됩니다. 문자는 제가 처한 사회적 제도나 이데올로기를 뒷받침하는 도구이자, 국가와 자본이라는 권력을 상징하는 표현 매체입니다.

반면, 예술가와 지식인들의 문자는 시민의 자기 해방에 기여하는 도구입니다. 이때 문자는 소수 엘리트만이 누리는 지배와 권력의 문자가 아닙니다. 문자는 스스로 세상의 얼개를 꿰뚫어보는 지성의 수단이 됩니다. 이들은 제 예술적, 지적 상상력을 개입하여 현실에 대응하며 혹은 현실과 싸워가며 자신만의 문자, 해방의 문자를 만들어 갑니다.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는 수단을 넘어서, 시민들이 제 삶의 주인이 되는 수단이 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의 폐막행사로, 경복궁의 서쪽문인 영추문을 엽니다. ‘문자는 파열이다’라는 글씨를 들고 주민들이 예술가들과 지식인들과 함께 궁 안으로 걸어 들어갑니다. 이는 인간의 존엄을 향한 시민들의 내부 에너지가 방출된다는 것을 상징하는 문화적 퍼포먼스입니다. 백성이 아닌 민주주의의 주인으로서 시민이, 지배의 문자가 아닌 해방의 문자를 구축해 나가야 함을 알립니다. 황금사슬 같은 인간적 유대와 결속, 민주적 지성과 미감이 새롭게 구축되어야 함을 알리는 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에 참여하는 모 시라(Mo Sirra)

모 시라 작가는 오슬로 국립 미술 아카데미 순수미술학과에서 석사, 바틀렛 런던 대학에서 건축석사, 마스트리흐트 얀 반 아이크 아카데미의 순수미술 연구 및 프로덕션 프로그램에서 석사, 바그다드 대학의 순수미술학과에서 학사를 취득하였습니다. 지난 2018년 3월부터 5월까지는 인천 아트플랫폼에서 레지던시 입주작가로 참여하며 한국에서 작업 활동을 하였습니다.

작가는 탐구하고 실험하는 과정을 중시하는 작업 방식을 택하는데요. ‘리허설’이라는 개념을 작업의 핵심으로 삼고 있습니다. 그는 작업이 위치할 건축물, 작업을 구성하는 사회, 문화, 정치적 맥락 등 자신이 작업하는 특정 환경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술과 그것의 문맥에 대한 대중의 반응과 그것을 매개할 수 있는 방식으로 창작합니다. 그는 예술 주도의 개입, 설치 미술, 드로잉, 조각, 사진, 비디오, 공연 등 복잡하고 다양한 방식의 작업들을 ‘일종의 논쟁적인 주장’과 같이 수행해 오고 있습니다.

이번 세계문자심포지아에서 모 시라 작가의 작품은 옥인동 34-1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네(Swing | swɪŋ)〉 이라는 작품으로, ‘매달리거나 축이 중심이 된 상태에서 앞뒤 혹은 좌우로 움직이는 것, 혹은 그 원인’을 의미하는 문자입니다.

<그네Swing [swɪŋ], 모 시라 Mo Sirra>

(c) 세계문자심포지아

불평등한 두 좌석의 개념, 디자인과 구조는 의도, 과정, 구조, 리듬, 연주 및 지위의 차원에서 한글의 발달과정을 반영한다. 관람객들은 한글을 수행하기 위해 동사, 명사 및 대상으로 그네를 해석해볼 수 있다. 예컨대, 그네에 앉은 한 사람은 자음을, 다른 사람은 모음을 말해볼 수 있다. 한 사람은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성명을 표현하면서 문학 작품이나 노래 가사를 읽되, 다른 사람은 응답해볼 수 있다.

 


 

문자를 통한 문화적 다양성을 만나볼 수 있는,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에서 네덜란드 작가 모 시라의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 및 행사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Supported by Dutch Culture Korea

dutch culture korea LOGO

Published by Dutch Culture Korea

Share:
PREVIOUS POST
[이벤트 종료]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 Karel Martens가 한국을 찾아옵니다!
NEXT POST
[이벤트 종료]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 〈NDT1(네덜란드 댄스시어터1)〉 내한공연

0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