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37.567684 126.970908 1 1 4000 1 http://dutchculturekorea.com 300
Loading Events

« All Events

  • This event has passed.

타이포잔치 2017: 몸 (본전시)

2017년 9월 15일 10:00 오전 - 2017년 10월 29일 7:00 오후

typojanchi

5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 타이포잔치 2017: 몸

The 5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 Typojanchi 2017: Mohm


Time: 15th September, 2017 ~ 29th October, 2017

Location: 문화역서울 284 외 기타 지정된 장소


타이포잔치 2017은 ‘몸’이라는 주제로 교환, 연쇄 고리, 유대, 전이성, 관계, 마이크로-커뮤니티, 개입, 대화, 틈, 사건, 이웃, 구체적 공간, 공존, 로우 테크, 협상, 변수, 단역의 사회, 투영성, 참여, 접속 등으로 대변되는 우리가 목격하는 다양한 사건과 현상을 텍스트와 이미지로 탐험하는 놀이와 실험의 장입니다. 우리는 ‘몸’이라는 다소 추상적일 수 있는 주제를 구현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방법으로, 예측가능한 답을 관객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하기 보다는 오히려 다양한 해석의 관점을 풀어 던지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를 위해 ‘몸사전’, ‘터치타입’, ‘매거진’ 등의 리서치 출판 프로젝트로 주제에 대한 이질적 관점을 공유하고자 했고, ‘워크숍’, ‘오픈스튜디오’ 형식을 통해 현실로 벌어질 전시의 형식을 가늠하며 다양한 잠재성을 탐험했습니다. 또한, ‘각본과 격 없는 대화’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크고 작은 ‘강의’, ‘토론’, ‘대화’의 기회를 넓혀 ‘글자와 몸’ 에 대해 많은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자 했습니다. 서로 다른 생각의 ‘분절과 연결’ 을 실현하기 위한 연계 전시, 워크숍, 강연, 토론 등 다양한 협업의 결과와 함께 타이포잔치 2017을 여러분께 선보입니다.


[네덜란드 아티스트의 참여]

  • 본전시

Time: 15th September, 2017 ~ 29th October

Location: 문화역서울284

 

<붉게 쓰기: 몸과 타이포그래피가 맞닿는 곳(Write in Red: Where Mohm (Body) Touches Typography)>

‘붉게 쓰기’는 몸과 타이포그래피의 접점으로서 몸(글)-쓰기를 제안한다. 타이포그래피는 태생적으로 ‘기호성’을 갖는다. 몸 역시 마음이 육화된 ‘기호’이다. 이는 행위와 과정보다 의미와 해석에 중점을 두는 시각이다. 이 전시는 이와 반대로 몸의 ‘현현’과 ‘실재’를 몸(글)-쓰기를 통해 표현하고 그 ‘흔적’으로써 기호 작용에서 이탈한 타이포그래피의 접촉 경험을 제공한다.

참여작가: 러스트(Lust, NL), 신믿음/조별(KR), 써스트(US), 서울로(KR), 손범영(KR), 한정훈(KR), 60603(KR), 골든트리(KR), 최유진(KR)

 

<플래그(Flag)>

깃발은 개인이나 집단의 생각을 타인에게 드러내는 행위이며, 깃발에 드러난 시각언어와 그것을 흔드는 ‘몸짓’은 하나의 적극적인 ‘미장센(mise-en-scéne)’이다. ‘몸’이라는 주제에 대한 디자이너 14명(팀)의 다양한 생각을 타이포그래피와 그래픽이 담긴 깃발을 통해 문화역서울284와 벨기에 소재의 019 겐트에서 동시에 선보인다.

참여작가: 아이케 쾨니히(DE), 샤샤 로베(DE), 에릭 브란트(US), 존 수에다 & 크리스토퍼 하마모토(US), 발렌티누스 고설스(BE) & 조보 코(Tjobo Kho, NL), 올리버 나이트 & 로리 맥그라스(UK), 안나 쿨라첵(UA), 스튜디오 요스트 흐로턴스(Studio Joost Grootens, NL), 로셔 클랍(Roosje Klap, NL), 이리 오플라텍(CH), 리카코 나가시마(JP), 광유(CN), 심대기/심효준(KR), 켄 갈랜드 & 어소시에이츠(UK)

 

<직관의 과정, 경험의 변주 (The Process of Intuition and Variation of Experience)>

우리는 창의성을 강조하는 모든 것에서 조차 지나치게 이성과 논리에 의존해 왔다. ‘직관의 과정’은 디자이너의 직관과 감각이 어떻게 창의성을 만들어내는지에 대한 세밀한 기록이고, ‘경험의 변주’는 직관과 감각이 개별 경험이라는 매개 변수와 만나 이루어지는 다양한 결과의 진열이다.

직관의 과정 참여작가: 유키마사 오쿠무라(JP), 한셔 반 할렘(Hansje van Halem, NL),  리차드 니슨(Richard Niessen, NL)

경험의 변주 참여작가: 이경수(KR), 김장우(KR), 박금준(KR), 크리스 로(US), 최종열(KR), 안삼열(KR), 채병록(KR), 히로시 사이토(JP), 렌 타카야(JP), 코이치 코스기(JP), 테츠야 츠카다/히데치카 이이지마(대일본타이포조합, JP), 타케히코 무라마츠(JP), 타카히로 에토(JP), 사토시 코노(JP), 타카히로 야스다(JP), 사오리 시로시타(JP), 카즈나리 하토리(JP), 왕 유안(CN), 베니 아우(CN), 웬빈 한(CN), 지앙핑 헤(DE/CN), 이양 헤(CN), 에리히 브레히뷜(CH), 피터 반코프(RU),  에릭 드 플람(Erik de Vlaam, NL), 폴라 트록슬러(CH), 다니엘 바이스만(DE), 티아고 라카즈(BR), 이리 앤드 클라우디아 바젤(CH), 엘리엇 얼스(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