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37.567684 126.970908 1 1 4000 1 http://dutchculturekorea.com 300

최신 네덜란드 디자인 트렌드를 만나다 (2) – 2018 Dutch Design Awards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디자인 축제, 더치 디자인 위크(Dutch Design Week 2018, DDW 2018)가 10월 20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됩니다. 지난 포스팅인 ‘최신 네덜란드 디자인 트렌드를 만나다 (1) – Dutch Design Week에 이어, 이번에는 더치 디자인 어워즈(Dutch Design Awards) 소식을 소개합니다.

지난 2018년 6월 28일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서 올해의 더치 디자인 어워즈 수상자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16회 더치 디자인 어워즈는 8개의 카테고리 별로 3팀(명)에게 상을 수여했는데요. 24팀(명)의 모든 수상작들은 더치 디자인 위크 기간 동안 페임(Veem)에서 전시된답니다.

또한 더치 디자인 위크 시작과 함께 10월 20일에는 더치 디자인 어워즈 수상자들 중 국제 심사위원상(International Jury Award)이 선정되었답니다. 올해 더치 디자인 어워즈와 국제 심사위원상 수상작을 소개합니다.

 

2018 더치 디자인 어워즈(2018 Dutch Design Awards)

(c) DDA

더치 디자인 어워즈는, 더치 디자인의 공통적인 부분 이외에도 독특한 요소들을 기념하고자 하는데요. 디자이너들이 어워즈를 통해 서로 만나고, 벤치마킹하고, 영감을 받고, 네트워크를 쌓을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After movie Dutch Design Awards from Dutch Design Awards on Vimeo(Sint Lucas Eindhoven 학생들이 만든 더치 디자인 어워즈 시상식 영상)

올해의 더치 디자인 어워즈 24팀(명)의 수상자들에게 있어,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기폭제라고 합니다. 이 디자이너들 중 그 누구도 만연한 관습, 구조, 시스템, 사고의 패턴 등의 압박에 고개를 숙이지 않았습니다. 심사위원들에 의하면, 디자이너들은 장난스러움과 같은 전통적인 디자인 특성 혹은 독창적인 내러티브 컨셉을, 그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사회관여적이고도 변화를 촉구하는 시각만큼이나 쉽게 활용한다고 합니다.

올 해는 세 가지의 테마가 두드러졌다고 하는데요. 다음과 같습니다.

  • 순환성(Circularity):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서 여겨지고 있습니다. 또한 디자이너들은 이러한 지속가능성의 문제를 급진적으로 다른 방법들을 통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 기술(Technology): 디자이너들은 기술이 점점 더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인간이라는 근원에 대한 힘을 회복시킨다는 것에 대해 깊이 사색합니다.
  • 신뢰(Trust): 가짜 뉴스와 인스타그램 등이 만연한 지금의 시대에, 영향력과 신뢰는 최고로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많은 디자이너들이 대체 이미지와 새로운 언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테마를 담고 있는 각 카테고리별 수상작들을 소개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이름과 연결된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답니다.

 

  1. 상품(Product)

스마트폰의 알람 대신, 새로운 스마트한 알람 시계를 개발하였습니다. 백색 소음, 잠의 주기를 측정하는 센서 등은 잠의 질적 향상을 돕습니다.

알렉산드라 가카는 소리를 흡수하는 3D 구조로 짜여진 직물을 만들었습니다. 르노(Renault)의 자율 전기 심비오즈(Symbioz) 컨셉 자동차의 내부를 집의 인테리어 만큼 편안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Courtesy of Groupe Renault

미래에는 스마트 시티의 알고리즘이 공공재의 할당량을 결정할 것입니다. 만약 많은 전기차가 한 번에 충전이 필요하다면, 스마트 충전 알고리즘이 당신의 차는 언제 충전이 가능할지를 결정합니다. 이를 위해서 사용 가능한 에너지가 어떻게 분배될 것인지를 보여주는 투명한 충전소를 만들었습니다.

 

  1. 소통(Communication)

한셔 판 할렘은 2017년부터 네덜란드의 로우랜드 페스티벌의 수석 디자이너를 맡고 있습니다. 로우랜드 페스티벌의 디자인은 수직과 수평의 격자 선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그 속에서 문자와 모양, 패턴이 구현됩니다. 2017년 로우랜드 페스티벌 소식은 여기에서 자세히 만나보세요.

로고 영상 : https://vimeo.com/266093113/d90ea9cacd

페이퍼스톰은 영리한 디지털 캠페인으로, 종이의 물리적 특성과 리플렛이 바람에 날리는 방식을 시뮬레이션 합니다. 이 캠페인의 목적은, 미국의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압력을 받은 ‘망중립성 법(Net Neutrality law)’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함인데요. 망중립성은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가 인터넷을 통해서 모든 트래픽을 동등하게 다루어야 한다는 원칙을 뜻합니다. 2017년 연말 미국에서 이 법을 폐지하였습니다.

(c) Moniker

프로젝트 ‘쿳시어, 이제 어떻게 할거니?’는 네덜란드 일간지 헷 파롤(Het Parool)에 매주 광고로 실렸던 자율적인 예술작품들의 시리즈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시리즈를 위해서, 40명이 넘는 디자이너들이 가능한 공간을 위한 작품을 만들도록 초대되어서 이미지와 언어를 가지고 실험했습니다. 이 작품들은 모아서 다시 출간될 것이며, 온라인으로는 watnukoetsier.nl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What now Koetsier

 

  1. 주거(Habitat)

마이크로 슬림핏 집은 좁은 공간의 효율적인 활용을 보여주는 한 가지 예시입니다. 50 평방 미터로 3층으로 지어졌습니다.

(c) Christiane Wirth

지난 2017년 더치 디자인 위크에서 실시된 월드 디자인 이벤트(World Design Event)의 ‘피플스 파빌리온(People’s Pavilion)’입니다. 디자이너들은 몇 가지 재료들을 빌린 후, 원래의 용도에서 자신들의 필요에 맞게 변경해서 건물을 지었습니다. 사진 속 색색의 파사드(façade)와 나무 골격은 재활용된 플라스틱과 목재들이 사용된 것인데요. 사용된 재료들은 전혀 망가지지 않은 상태로 원래의 주인에게 돌려주었다고 합니다.

(c) Filip Dujardin

(c) Filip Dujardin

잘리허부르흐는 넥스트 아키텍츠가 디자인 한 것으로, 기후 변화의 결과로 강 주변을 재개발하며 발생한 문제들과 요구들에 대해 기능적인 답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네이메이헌(Nijmegen)의 렌트(Lent)에 세워진 200미터의 다리는 새로운 섬인 포르-렌트(Veur-Lent)와 발 강(the Waal)의 북쪽 둑을 연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높은 조수간만의 차이 때 발 강에 공간을 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옆의 도랑과도 걸쳐있습니다. 이 디자인을 통해 변동이 심한 수위와 다리와의 관계를 사람들이 경험하고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c) Jennie Burgers

 

  1. 패션(Fashion)

요하네스 오퍼하위스는 2016년 아른헴(Arnhem)의 아르테즈 패션 디자인(ArtEZ Fashion Design)을 우등으로 졸업하였습니다. 그리고 2017년 암스테르담 스튜디오 8(Studio 8)에서 ‘포물선의 실험’을 선보였습니다. 이 컬렉션은 수학식의 포물선(기하)에 의해 영감을 받았으며, 5개의 의상과 5개의 예술 설치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c)Lucas Christiansen

지난 2017년 가을 파리와 암스테르담에서의 몇 번의 작은 쇼 이후에, 필립 슈엘러와 렌스 더 발은 성장했습니다. 이번에 슈엘러 더 발(Schueller de Waal)은 고급 패션 브랜드들의 어마어마한 쇼를 둘러싼 모든 클리쉐(clichés, 상투적인)를 재미삼아 진행했습니다. 젊고 독립적인 상표로서, 그들이 경험한 한계를 모두 수용하였는데요. 그리고 현재 시스템에 대한 (비현실적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시도로 다양한 즉흥적인 해결책을 보였습니다.

27회 암스테르담 패션 위크의 마지막 밤, 요리스 쉬크(Joris Suk)와 테사 더 부어(Tessa de Boer)의 메종 더 포(MAISON the FAUX)는 아주 특별한 쇼를 선보였습니다. 허구의 고급 양장점(Fashion House)에서 강력한 원칙과 패턴을 섞고 결합해서 다방면의 다양한 컬렉션을 만든 것인데요. 부드러운 파스텔 색조가 기반이 되었지만, 쇼 자체는 매우 격렬했습니다. 쇼 동안 메종 더 포는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이자 거대한 쿠튀르 고급 양장점을 선보였습니다.

MAISON THE FAUX CATWALK FASHION SHOW SS18 (c) Team Peter Stigter

 

  1. 디자인 연구(Design Research)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17일까지 국제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었던 요리스 라르만(Joris Laarman)의 연구소, 요리스 라르만 랩과 네덜란드의 스타트업 기업인 MX3D와의 합작 프로젝트가 수상했습니다. 이제 곧 전 세계 첫 번째로 로봇에 의해 3D 프린트된 강철 다리가 곧 암스테르담의 중앙 운하(Oudezijds Achterburgwal (Wallen))를 가로지르게 됩니다.

영상: https://www.youtube.com/channel/UCxyC9Aae05wP5U5_U0avzAg

(c)Joris Laarman Lab

맥커핀 매거진(MacGuffin Magazine)은 디자인과 공예품의 (역사적인) 경험과 사용에 대한 연구에 매우 특이한 접근을 하고 있습니다. ‘맥커핀’은 알프레드 히치콕(Alfred Hitchcock)에 의해서 소개된 단어로, 이야기를 유발하는 물건들을 위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맥거핀 매거진은 캐비닛, 밧줄, 싱크대와 같은 일상적인 물건들의 맥락과 사용을 다른 학문들과 관점을 통해서 살펴봅니다.

얼전트시티는 리서치 프로젝트이자 활동 프로그램입니다. 온라인 플랫폼인 아마추어 시티즈(Amateur Cities)는 도시를 만드는 것의 대안과 새로운 방법을 조사하고, 다른 학문들간의 지식 교환과 연결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뉴 제너레이션(New Generation)은 유럽의 네트워크 안으로 젊은 건축가들을 불러 모으고 있습니다. 두 그룹이 함께, 도시 개발에서의 기술적 사회적 한계에 대해 더 나은 방법을 찾을 수 있는 담론을 재구성하는 방법을 고안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학문 분야의 전문가들과의 파트너쉽으로, 하나의 공통 어휘에(common vocabulary) 도달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 정의합니다. 이 결과들은 컨퍼런스와 워크샵을 통해서 논의되며, 이 전체 과정은 urgentcity.eu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gentCity, Towards a New Vocabulary of Terms from Itinerant Office on Vimeo.

 

  1. 서비스 & 시스템(Service & Systems)

Cow&Co는 소들이 스스로 자급자족할 수 있도록 우유 생산 기계를 만들었습니다. 소에서 나온 메탄가스들이 착유 로봇의 연료로 사용될 수 있도록 만든 것입니다. 동물들은 도시의 녹색 공간에 독자적으로 걸어다니며, 그들의 고객들과 연결될 수 있도록 온라인 서비스를 사용합니다. 이 서비스는 사람들이 소를 선택해서 신선한 우유를 받을 수 있도록 합니다. 이 시스템은 복지 센서를 갖추고 있어서, 우유의 질을 모니터할 수 있고, 기술적, 수의학적, 영양의 유지를 위한 데이터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Cow&Co는 사람과 소의 사이의 생산-소비 관계에 질문하고 있으며, 대안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보통 자전거를 구입하지 않고 매달 이용료를 내고 사용하는 것은 익숙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스와프핏츠의 설립자는 넷플릭스(Netflix) 덕분에 사람들이 이러한 자전거 판매 방식에 이제는 가입할 준비가 되었다고 생각했고, 자전거 공유 회사인 스와프핏츠를 설립했습니다.

Content geschoten voor Social Media, online en web gebruik. Rechten blijven behouden aan Jordy Brada.

VIIA는 Royal HaskoningDHV와 VolkerWessels company Visser & Smit Bouw의 합작 벤처로, 흐로닝언의 지진 지역에서 공공 빌딩을 보호하기 위해서 설립되었습니다. 최근까지 조사, 연구, 조치 등의 과정은 모두 사람에 의해서 실시되었는데요. 이제는 디지털의 방법을 활용해서, 전문가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3D 모델로 옮겨진 실측자료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20개의 기관들이 이 새로운 기술을 통해서 작업하고 있습니다.

VIIA

 

  1. 베스트 클라이언트(Best Client)

네덜란드 사람들은 ‘왜 국내의 교회들 보다는, 신성한 역사적인 장소들을 주로 방문하는가’에 대한 질문으로 부터, 네덜란드의 교회를 일상적인 여행의 장소로 만들고자 하는 아이디어가 시작되었습니다. 꼭 교회 신자일 필요 없이, 교회에 숨겨진 풍부한 역사와 이야기들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을 위해 네덜란드의 교회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작년, 위트레흐트에 위치한 뮤지엄 카타레이너 콘펜트(Museum Catharijneconvent)와 디자인 에이전시인 파브리크(Fabrique)가 함께 ‘네덜란드의 가장 커다란 박물관’을 위해 컨셉, 웹사이트, 새로운 그래픽 아이덴티티를 개발하였습니다. 오디오 투어를 비롯한 다양한 정보들이 13개의 주목할만한 교회와 유대교 회당의 숨겨진 교회의 보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The Largest Museum in the Netherlands: How do you design a service which turns 13 churches into 1 museum? from Fabrique on Vimeo.

이 프로젝트는 오래된 공예 기술과 최신의 디지털 증강현실 기술과의 결합으로 탄생하였는데요. 핸드 페인팅 도자기인 로얄 델프트(Royal Delft)를 디지털 증강현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이미 과부화된 시장에서 눈에 띌 수 있는 컨셉을 만들기 위해서, FLEX/design 은 손으로 칠해진 꽃병의 특정한 데코레이션이 다른 식기류에도 같은 모양으로 디자인 될 수 있도록 구상했습니다. 그리고, 전문적인 기술은 TWNKLS / Augmented Reality 에 의해서 실현되었습니다.

소셜 라벨(Social Label)은 노동, 배움, 참여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만들어내는 수단과 디자인의 힘을 이용하기 위한 실험실이라고 일컬어집니다. 소셜라벨의 창립자들은 워크샵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능력과 필요에 맞게 작업 활동을 디자인하는데요. 사회의 주변부에 놓인 사람들이 노동 시장과 연결될 수 있도록, 그리고 그들이 만든 매력적인 상품들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의미있는 디자인을 만들어냈습니다.

 

  1. 젊은 디자이너(Young Designer)

리사 코노(Lisa Konno)는 2015년 암스테르담 패션 위크 기간 동안 ‘노동자를 위한(For the Workers)’, ‘노동력 착취 반대 성명서(anti-sweatershop statement)’라는 컬렉션으로 데뷔하였습니다. 이 컬렉션을 통해 패스트 패션 산업(fast fashion industry)의 환경에 대한 인식을 고양시키려했습니다. 1년 후, 브랜드 Afriek 과 함께 르완다로 여행을 떠나 로컬 의류 업체들을 돕기 위한 여성 의류 컬렉션을 만들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문화적 오해와 관광객의 클리셰(clichés)에 대한 통합의 논쟁에 대한 그녀의 예술로 풀어낸 답변이자 아이러니한 코멘트이기도 합니다.

(c) Lisa Konno & Sarah Blok – filmstill – NOBU

판 후컬은 소셜 디자이너(social designer)로서 낯선 사람들이 서로 이야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치를 개발했습니다. 미술관에서 빨래를 하거나, 난민을 위한 이동식 대사관을 만드는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프로젝트들을 진행하였습니다.

(c) Manon van Hoeckel

올리비에 판 헵트는 전통 공예와 현대 산업 디자인의 조화, 그리고 이 두 영역을 분리시키는 것이 ‘기계’라는 것에 중점을 두고있습니다. 판 헵트는 졸업을 앞두고 스스로 제작한 최신 3D 프린터를 통해 도자 그릇과 꽃병 등을 만들었습니다. 현재도 유기적인 형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새로운 3D 프린터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는 또한 자체 제작 기술을 모든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서, 상품의 제작 과정을 민주화하고 디자이너와 사용자간의 간극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8 국제 심사위원 상(International Jury Award)

지난 해까지 퓨처 어워드(Future Award)라고 불렸던 상이 올해부터는 ‘국제 심사위원 상(International Jury Award)’라는 명칭으로 새롭게 개편되었습니다. 더치 디자인 어워즈 수상자들을 새롭게 더 넓고 국제적인 맥락으로 바라보고, 또한 국제적인 수준에서 정말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디자이너들을 선정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국제 심사위원들은 수상자를 선정하기 전에 그들의 지식과 생각을 네덜란드 심사위원들과 교류하였는데요. 심사위원들은 모두 디자인 전문가들로, 심사위원장인 욥 메이하위즌(Job Meihuizen)을 중심으로 카메론 싱클레어(Cameron Sinclair, US), 릴리 홀레인(Lilli Hollein, AT), 이코 요코야마(Ikko Yokoyama, HK), 유발 사르(Yuval Saar, IL), 로셔 클랍(Roosje Klap, NL)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Photo: Boudewijn Bollmann

2018년 10월 20일에 발표된 수상자는 아래의 세 팀이랍니다. :)

  • 뮤지엄 카타레이너 콘펜트 X 파브리크 (Museum Catharijne convent X Fabrique) – 네덜란드의 가장 커다란 박물관 (Het Grootste Museum van Nederland /The Largest Museum of the Netherlands)
  • 아나스타샤 에허스 & 오토니 폰 루더(Anastasia Eggers & Ottonie Von Roeder) – Cow&Co
  • 넥스트 아키텍츠(NEXT architects) – 잘리허부르흐(Zaligeburg)

심사위원들은 세 수상자들에 대해 ‘그들은 세계 각지의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관점과 사고방식을 가질 수 있도록 자극시키고 있다.’ 라고 공통적으로 평가하는데요. 또한 이제는 디자이너들이 스스로, 그리고 그들의 역할에 대해서 과감하게 질문을 던질 때가 되었다고 합니다. 심사위원들의 눈으로 보았을 때, 네덜란드의 디자인 학교의 특성은 ‘유용한 의심(useful doubt)’이며, 이것이 곧 해결책과 눈에 보이는 중재의 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국제 심사위원 상에 대한 소식은 여기에서 더 자세히 확인 가능합니다.

 


 

유머러스하고 독창적인 네덜란드 디자인 중에서도, 그리고 현재에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 더치 디자인 어워즈 수상작들을 더치 디자인 위크에서 만나보세요!:)

 

dutch culture korea LOGO

Published by Dutch Culture Korea

Share:
PREVIOUS POST
최신 네덜란드 디자인 트렌드를 만나다 (1) – 2018 Dutch Design Week
NEXT POST
유럽연합 영화제에서 〈단의 유산〉을 관람하고 Dutch Culture Korea 굿즈를 받아가세요!

0 Comment

LEAVE A REPLY